국내 보험산업 수입감소중, 내년에도 역상장 우려

국내 보험산업의 보험료 수입이 감소함에 따라 3년 연속 역성장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생명보험사는 지난해부터 감소가 더욱 본격화되었으며, 손해보험사 역시 성장력이 급격히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4일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보험연구원은 2019년 보험산업 전망과 과제를 발표하였는데, 발표내용으로 2019년 보험산업 수입, 원수입보험료가 올해에 비해 0.8% 감소하여 3년 연속 보험료가 감소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으며, 생명보험은 지난해 -4.9% 감소에 내년까지 3년째 역성장이 이어지고 있으며, 손해보험사 역시 증가율이 둔화될 전망이라고 밝혔습니다.

 

보험연구원은 생명보험 수입보험료는 전년 대비 올해 4.5% 감소에 이어 내년에도 3.8%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손해보험 원수보험료는 지난해 이후 증가세 둔화가 뚜렷해 내년에는 2.7% 증가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그는 저금리로 인한 최저보증이율 하락, IFRS17 등 국제회계제도와 신급여력제도 도입, 판매수수료 체계 개편 등으로 저축성보험 감소가 지속되고 있다면서 생보시장 일반저축성보험은 내년에 올해보다 17.4% 줄고, 손보의 장기저축성보험은 28.6%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에 보험연구원에서는 단기적인 보험료 수입감소와 수익상 하락에 대해 대응하는 방안이 필요하며, 수익성 강화를 위해 비용관리와 효율적 자산배분 강화가 필요하며, 징수위험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하였습니다.
또한 인구 고령화로 인해 공적 보험의 확대 추세가 지속될 것이고, 사적 연금 강화방안 및 실손보험의 제도개선과 저소득층을 위한 보험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하였는데요.


보험연구원은 또한 중장기 성장성과 수익성 제고 방안도 밝혔는데, 보험의 역할과 해외 사업을 확대하여 공적 영역의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하였습니다.